我很喜歡的一部韓劇! 這首歌好像是悅梅自彈自唱的那首 我很喜歡這首歌!

 

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가을방학

偶爾也會有 像發了瘋一樣的 想抱著你的時候 秋天放假

 

만약이라는 두 글자가 오늘 내 맘을 무너뜨렸어

如果這2個字 今天推翻了我的心

어쩜 우린 웃으며 다시 만날 수 있어 그렇지 않니?

為什麼我們不能笑著再見面呢

음악을 듣고 책을 읽고 영화를 보고 사람들을 만나고

聽音樂 看看書 看看電影 和人們見面

우습지만 예전엔 미처 하지 못했던 생각도 많이 하게 돼

雖然可笑 但以前還來不及想到的許多東西都開始思考著

넌 날 아프게 하는 사람이 아냐

你並不是把我心弄痛的人

수없이 많은 나날들 속을 반짝이고 있어 항상 고마웠어

在那些數不清的日子裡 發光著 一直都對你感到感激

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

雖然這是誰也無法理解的話

그렇지만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

儘管如此  偶爾也會有 像發了瘋一樣的 想抱著你的時候

너 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

像你一樣的人 就只有你

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

在這個 我心沒有落腳地方的世界理

넌 날 아프게 하는 사람이 아냐

你並不是把我心弄痛的人

수없이 많은 나날들 속을 반짝이고 있어 항상 고마웠어

在那些數不清的日子裡 發光著 一直都對你感到感激

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

雖然這是誰也無法理解的話

그렇지만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

儘管如此  偶爾也會有 像發了瘋一樣的 想抱著你的時候

너 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

像你一樣的人 就只有你

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

在這個 我心沒有落腳地方的世界理

轉載請註明小v舞韓文部落格

, , , ,

danceforever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